† 주현절 후 다섯 번째 주일 – 금요일

† 주현절 후 다섯 번째 주일 – 금요일

2757586d9d002ee69f551558105120c4

† 주현절 후 다섯 번째 주일

[금요일] – 이사야 51:9-16

 

깨어나십시오! 깨어나십시오!
힘으로 무장하십시오.
주님의 팔이여!
오래 전 옛날처럼 깨어나십시오!
라합을 토막 내시고 용을 찌르시던
바로 그 팔이 아니십니까?
바다와 깊고 넓은 물을 말리시고,
바다의 깊은 곳을 길로 만드셔서
속량받은 사람들을 건너가게 하신
바로 그 팔이 아니십니까?
주님께 속량받은 사람들이
예루살렘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그들이 기뻐 노래하며 시온에 이를 것입니다.
기쁨이 그들에게 영원히 머물고
즐거움과 기쁨이 넘칠 것이니
슬픔과 탄식이 사라질 것입니다.
“너희를 위로하는 이는 나, 바로 내가 아니냐?
그런데 죽을 인간을 두려워하며
한갓 풀에 지나지 않는 사람의 아들을 두려워하는
너는 누구냐?”
너희는 잊었다.
너희를 지으신 하나님,
하늘을 펴시고 땅을 세우신 주님을 잊었다.
압박자들이 너희를 멸망시키려고 한다 해서
압박자들의 그 분노가 두려워서
너희는 날마다 떨고 있다.
그러나 압박자들의 분노가 어디에 있느냐?
갇혀 있는 포로들이 이제 곧 풀려 난다.
그들은 오래오래 살 것이며
먹거리가 모자라지도 않을 것이다.
“나는 주 너의 하나님이다.
바다에 물결을 일으키고,
거친 파도를 일으키는 하나님이니
나의 이름은 만군의 주다.
내가 나의 말을 너의 입에 맡기고,
나의 손 그늘에 너를 숨겨 준다.
나는 하늘을 폈으며, 땅의 기초를 놓았고,
시온에게 ‘너는 나의 백성’이라고 말하였다.”

 

* 묵상의 방에 게시될 내용은 모새골의 임영수 목사님께서 엮으신 “교회력에 따른 말씀묵상” 에서 절기에 맞춰 올립니다.
본 묵상집은 독일 교회에서 사용되는 전 설교 본문을 채택한 것으로, 오랜 기간 신학적인 작업을 거쳐,
신앙적으로, 신학적으로 중요한 성경구절들이 의미있게 배열되어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을 묵상하시면서 은혜 받으시기 바랍니다.

Author: Joseph

Share This Post On

Submit a Comment

송월교회,송월장로교회